우리사회의 소외된 계층과 소통하고 따뜻한 손길을 전하기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한국BMS제약의 사회공헌활동은 사내 봉사활동팀 H2O(Heart and Hands as One)의 주도와 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진행됩니다.


리부트 (Reboot)

about-reboot

⦁ Reboot(리부트)란 무엇인가요?

밀알복지재단이 운영하고 한국BMS제약이 후원하는 리부트(Reboot)는 암을 극복하고 다시 사회로 복귀하려는 청년들의 사회 복귀 및 자립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입니다. 매년 암 진단 후 관해(완치) 판정을 받은 저소득취약계층 만 19~39세 암 생존자 10명을 선정해 개개인에게 필요한 맞춤형 취업·교육 및 문화 정서 서비스를 지원합니다.

⦁ 왜 청년인가요?

20~39세 암 환자 비율은 2005년 인구 10만 명당 284.4명에서 2015년 406.2명으로 10년 간 약 1.4배 증가하였습니다. 또한, 암 유병자(2012~2016년) 가운데 5년 넘게 살아있는 암 생존자 비중은 2016년 처음으로 절반(52.7%, 916,880명)을 넘어섰습니다. 따라서 암 환자들의 치료뿐 아니라 그들의 생존 이후의 삶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지만, 여전히 이들의 사회 및 학업 복귀를 위한 경제적·정서적 지원은 부족한 실정입니다.

⦁ Reboot는 어떻게 운영되나요?

리부트는 한국BMS제약의 봉사활동팀인 H2O(Heart and Hands as One)가 프로그램의 기획부터 실행까지 직접 운영하고 있습니다. 특히 회사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조성한 기부금과 회사의 후원금으로 이뤄진 1:1 매칭 그랜트로 기금이 운영되어 더욱 의미 있는 활동을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리부틴 (RebooTeen)

rebooteen

⦁ RebooTeen(리부틴)이란 무엇인가요?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가 진행하고 한국BMS제약이 후원하는 리부틴(RebooTeen)은 소아암 투병으로 학업과 일상생활이 중단된 아동청소년들이 사회 구성원으로서 원활히 성장할 수 있도록 만 24세 미만 소아청소년의 치료비와 성장 활동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입니다.

⦁ 우리나라 소아암 환자의 현황은 어떠한가요?

소아암은 우리나라 아동 질병사망 원인 1위입니다. 소아암으로 치료를 받고 있는 아이들은 연간 1만 4천명에 이릅니다. 인구 10만 명당 평균 16명꼴로 발생하며, 매일 5명의 아이들이 소아암을 진단받고 있는 셈입니다. 이 아이들은 치료를 위해 평균 3년 간 장기 입원과 통원치료를 반복해야 합니다. 치료 기간 동안 가장 큰 부담은 고액의 치료비와 이로 인한 경제적 부담입니다. 하지만 소아암 치료에 희망은 있습니다. 성인 암의 40%인데 비해, 소아암은 완치율(5년 생존율)이 80%에 이릅니다.

⦁ 지원 내용은 무엇인가요?

리부틴은 사회경제적 특성이 취약하여 문제의 발생 가능성이 높은 아동청소년 및 그 가족부터 불안·불확실성 등과 같은 위험성은 상존하고 있으나 탄력적으로 기능을 회복하여 일상생활을 하고 있는 소아암 아동청소년 및 그 가족까지, 도움이 필요한 대상을 폭넓게 선정하여 지원합니다.